활용사례

공공데이터포털 > 활용사례 > 기업탐방 인터뷰 상세보기

기업탐방 인터뷰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기업의
인터뷰 내용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현실에 쫓겨 떠난 아프리카서 꿈을 찾다...“스타트업 진출 돕습니다

공공데이터 활용한 아프리카 진출 컨설팅 업체 에어블랙의 문헌규 대표 인터뷰

 

국내 굴지의 자원개발 업체 입사 3년차. 지독한 사내 경쟁과 부적응에 시달린 남자는 도망할 곳을 찾아 헤맸다. 그래서 가게 된 땅, ‘아프리카는 그에게 은둔의 도피처 대신 새 삶의 개척지가 됐다. 국내 최대의 아프리카 웹커뮤니티 운영자이자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국내 기업의 아프리카 사업 진출을 매개하는 일을 하고 있는 문헌규(40) 에어블랙 대표의 얘기다.

문 대표가 지난 20156월 설립한 에어블랙은 스타트업을 비롯한 국내 기업과 아프리카 주재원·출장자 등에게 아프리카 진출에 필요한 정보 및 맞춤형 거래처 등을 온·오프라인으로 컨설팅하는 업체다. 코트라의 시장 정보 및 관세청 자료 등의 공공데이터와 국내 최대 아프리카 웹커뮤니티 고고아프리카를 활용한 집단지성 정보를 안드로이드 앱 서비스 사파리통으로 제공한다. 기업들의 사업 진출 단계에 맞는 맞춤형 정보 및 현지 거래처 등을 정부·공공기관과 함께 제공·자문해주는 방식으로 돈을 번다.

 


에어블랙은 아프리카에 진출하고자 하는 스타트업이나 중견기업, 대기업 등을 대상으로 사업 각 단계에 맞는 비즈니스 모델을 제안·자문하는 방식의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아프리카에 진출하면 유망할 것으로 사료되는 기업들을 먼저 발굴해 아프리카 현지 기업들과 매칭하는 역할도 하고 있고요. 국내 100여개 기업이 에어블랙의 매개를 통해 아프리카에 진출했죠.”

에어블랙을 운영하고 있는 문 대표는 대표적인 아프리카 전문가로 꼽힌다. 지난 2007년 네이버 카페 고고아프리카개설을 비롯해 아프리카 대륙 원정대 기획 및 활동 등을 통해 전문성을 쌓았고, 그간의 활동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엔 국민대통합위원회의 생활 속 작은 영웅상과 대한민국사회공헌대상 외교부장관상을 수상했다.   

“20075월에 만든 고고아프리카는 현재 27,000여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최대 아프리카 웹 커뮤니티입니다. 처음부터 사업을 하겠다고 만든 건 아니고, 아프리카 경험자간의 소통 공간을 마련하면 좋겠다는 생각에 개설을 했죠. 개설 초기엔 여행을 앞두고 있거나 다녀온 사람들이 주로 활동했었는데, 현재는 아프리카 사업 진출에 필요한 정보까지 공유할 수 있는 집단지성의 커뮤니티로 발전했죠. 에어블랙을 운영하는 데 가장 큰 자산이기도 하고요.”

 

28,000여명의 회원수를 자랑하는 국내 최대 아프리카 웹 커뮤니티 고고아프리카’(왼쪽)

공공데이터+집단지성 결합 앱서비스 사파리통’(오른쪽) 화면


아프리카와 인연을 맺기 전 문 대표는 지극히 평범한, 더 안타깝게는 지독히 우울한 직장 생활을 해야만 했다. 대학 졸업과 함께 국내 굴지의 자원개발업체에 입사했지만 담당 업무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했던 탓에 입사 3년 만에 사표를 쓸 결심을 했다. 퇴사 전 무심코 내뱉은 거짓말 탓에 자의반타의반으로 가게 된 아프리카가 인생 2막의 계기가 될 줄은 당시엔 알지 못했다고 문 대표는 말한다.

회사 생활에 어려움이 많았어요. 동기들에 비해 실력도 부족해 모든 걸 회피하고 싶다는 생각 뿐이었죠. 원래는 회사를 그만두고 호주에서 MBA 과정을 밟을 생각이었지만 그걸 숨기고 싶어 동기들에게 아프리카 자원 탐사를 위해 사하라 사막 270.km 종주 대회에 참가하겠다고 거짓말을 했는데, 소문이 급속하게 퍼지면서 아프리카를 가지 않을 수 없게 됐어요.” 

꿈을 좇은 게 아닌, 현실에 쫓겨 떠난 아프리카에서 문 대표는 인생의 극적인 터닝포인트를 마련했다. 종주 마라톤 대회를 통해 아프리카의 매력에 빠져들었고, 이 미지의 땅을 자세히 알고 싶다는 생각에 아르바이트를 하며 8개월을 더 버텼다. 한국에 돌아와선 그 때의 경험과 인맥을 자산삼아 고고아프리카를 만들었고, 아프리카 공부도 병행하며 관련 지식도 쌓았다. 마치 아프리카 홍보 대사라도 되는 양 아프리카와 관련한 이런저런 행사도 스스로 기획·추진했다. 이러한 활동들이 매스컴을 타며 문 대표는 아프리카 전문가란 타이틀을 자연스럽게 얻게 됐다.